사상체질의학치료의 중심
태양인 이제마 한의원은 동무 이제마 선생님의 뜻을 받들어 사상체질의학에 기초하여 진단하고, 치료하는 한의원입니다.

자유게시판

제목체질의학적 관점에서 본 현대의 질병
작성자윤희주 @ 2019.01.15 15:11:05

내 몸에 맞지않는 음식과 정신적 스트레스는 질병의 원인으로

첫째, 음식은 비록 약성이 미미하지만 매일매일 쉴 새 없이 그리고 일평생을 통하여 습관화된 특정 음식을 수 십년간 섭취하게 되므로 우리의 인체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고있다. 그런데 자기 몸에 맞지 않는 음식을 연속해서 수 십 년간 계속해서 먹게되면 몸의 건강한 체계가 대응을 하다가 일정 한도를 넘어서면 건강한 체계가 무너지게 된다. 그러다가 결국에는 돌연변이를 일으키고 내성이 생기며 몸 안의 이상변이가 생겨나게 되어 암,당뇨,고혈압,심장병 등의 불치병이 된다고 본다.

들째, 자기 체질의 기운에 어긋나는 정신적 스트레스에 계속 노출되어 있을 때가 문제이다. 예를 들면 소음인은 심장이 작은 소음인이 많은데(이른바 소심하다고 하는 부분이다) 이런 사람은 보통사람보다 체질적으로 스트레스에 특히 약하다. 직장에서나 가족 중에 막말을 잘하는 동료나 가족이 있어서 이 사람에게 막말을 자구만 해댄다면 이 사람은 결코 견디지 못하여 자기체질에 맞지 않는 생각을 끊임없이 하게 된다. 가지 체질에 맞지 않는 생각을 계속해서 하게 되면 이 사람은 십중팔구 심장성으로 인한 중기병(中氣病)이나 소화불량이 온다는 것이다.

소음인중에 특히 심장이 작은 소음인의 경우는 신경성 질병에 약하고 이런사람의 경우에 수양이 안 된 사람을 만날 경우 십중팔구 신경쇠약증에 걸릴 확률이 높다는 것이다. 혹은 자신의 주장이 강하여 상대방의 의견을 박아들이지 못하거나 대화나 타협이 안 될 경우,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의견이 반영될 수 없는 상황이 지속적으로 유지된다면 이때의 울결되는 기운에 의해 이른바 '화병' 이 시작된다. 잘못된 식습관과 내 몸의 울결된 기운과 기분이 내 몸을 망가뜨리기 시작하는 것이다.

이제 몸 본연의 기능에 맞는 약과 음식을 잘 가려 먹으면서 자신의 체질적 성품에 따라 적절하게 사고하고 욕심 부리지 말고 정서적인 안절을 유지하자. 그러면 절대로 병이 들지 않는다. 건강한 몸은 신기하리만치 자기에게 해로운 음식과 약을 알아낸다. 이것은 본능에 의한 인체의 적응력이다. 이것은 모든 생물에게 있는 일반덕 능력이다. 절대로 특별한 능력이 아니다. 산속에서 수고하는 분들은 약간의 수련을 통해서도 거의 자기 몸에 해로운 음식을은 후각을 통해서나 혀의 감각으로 거의 먹지 않는다. 그러나 일반인들은 TV나 매스컴을 통해서 어는 병에 어떤 음식물이 좋다 하니까 우루루 따라 먹다 병이 나는 경우가 더 많다. 체질에 상관없이 오가피나 인삼이나 홍삼, 산수유나 유황오리, 개소주 등을 계속 복용하면 언젠가는 반드시 누적된 화가 내 몸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다.

매스컴의 기자가 TV나 신문에서 보고하면 확실한 경우로 오인하기 쉬운데 절대 그렇지 않다. 보도하는 기자나 심지어 의사 자신까지도 체딜에 대한 개념이 없으면 자기에세 나쁜 음식을 스스럼없이 먹는 경우가 허다하다. 의사라 하더라도 체질을 무시하고 또는 체질에 대한 개념이 없으면 불치병과 성인병에 노출되어 아이러니하가ㅔ도 의사가 일반인보다 더 혈색이 안 좋아지거나 나아가 일찍 사망하는 것을 주위에서 발견할 수 있다.

 

수정삭제

체질치료의 중심커뮤니티

  • 기상나팔
  • 생생이슬
  • 태양인이제마칼럼
  • 건강아 부탁해!
태양인이제마한의원 안내
닫기

진료문의&상담전화

053-790-7000

010-2504-3600

찾아오시는 길

대구광역시 수성구 유니버이사드로 304(욱수동)

진료시간

※ 공휴일 정상진료합니다.(설날·추석 명절 당일 휴진)

태양인이제마한의원 건물입구